국가와 의사라는 직업 2007

나의 앞 뒤 그리고 양쪽 옆에는 갖가지 얼굴색의 관객들이 저녁 피크닉을 마치고 벤치에 앉아 연주가 시작되기를 기다린다. 연륜으로 적당히 배가 나온 슬렛킨(Leonard Slatkin)씨는 지휘봉을 들고 활발한 몸짓으로 백발을 휘날리며 들어온다.

관객은 박수로 환영한다. 올 해로 할리우드 보울에서의 연주는 당분간 마감하게 되는 그는 깊이 고개 숙여 관객에게 인사한다. 곧이어 미국 국가를 지휘하기 시작한다. 관객 모두는 서둘러 기립하고 힘차게 오케스트라에 맞추어 미국 국가를 부른다. 할리우드 보울의 7월 저녁은 적당히 선선하고 이미 해는 졌지만 그 여명은 아름답다. 나무의 모습들이 여명을 배경으로 실루엣을 드러내는 가운데 오케스트라는 자연이 만들어준 거대한 스피커를 통해 훌륭한 음악을 만들어 내고 있다.

오 말하라/ 그대는 볼 수 있는가 (당당히 펄럭이고 있는 국기를)/ (지난 저녁) 황혼의 마지막 섬광에 우리들이 당당하게 쏘아대었던 것/ 치열히 목숨 건 싸움을 거치고/ 성벽을 넘어 우리들이 지켜 본 / 이 이른 새벽의 빛 가장자리에서/ 당당히 펄럭이고 있는 /넓은 줄무늬와 빛나는 별들(이 그려진 국기)은 누구의 것인가?!

미국 국가는 가사와 곡 자체가 어렵기로 잘 알려져 있다. 우선 가사가 평범한 것이 아니다. 35세의 법률가 •프랜시스 스콧 키(Francis Scott Key)가 1812년 영국과의 벌티모어전쟁을 체험하며 썼다. 아마추어 시인이었을지언정 그의 문장은 힘이 있고 세련되고 지성적이다.

또 곡 자체는 당시 영국 남성사교클럽에서 유행하던 곡을 쓴 것인데, 한 옥타브 반을 오르내리니 성악과 거리가 먼 평범한 우리네 사람들에게는 노래하기 힘든 곡이다.

할리우드 보울에 가서 오랜만에 국가적인 순간을 체험하였다면 과언은 아니다. 미국에 살면서 미국 애국가를 몇 번이나 불러 보았던가? 나의 생각이 국가에 멈춘 것은 할리우드 보울 연주를 보러가기 얼마 전에 신문에서 본 기사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 기사는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는 한국계 청년 두 명이 ‘한국의 피’를 언제나 인식하며 살다가 한국 군대에 입대하게 되었다는 사연을 보도 하였다.

엊그제는 미국 영주권을 소유한 한국인이 한국 정부를 위해 활동을 해온 혐의로 구속되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북한 소주를 미국에 수입하여 팔아오는 과정에서 남한 정부를 위한 활동을 했다는 혐의다. 이것은 미국 이민법에 의하면 불법이다. 또 그 전에는 영국에서 아랍계통의 영국의사들이 그들의 모국에 대한 ‘애국정신’에서 테러행위에 가담하여 인명을 해치는 큰일을 저질렀다는 기사가 있었다.

의사는 정치에 가담해서는 안된다. 또 의사의 의료행위에는 국경이 없어야 한다. 생명에 위험이 있는 사람을 볼 때 최선을 다해 생명을 구하는 것에만 관심이 있어야 한다.

떠나 온 모국에 대한 애국심 때문에 인명을 앗아가고 해치는 일에 가담했다는 중동 출신 의사들의 행위는 영국 영주권을 갖고 있으면서 영국에 불법적인 행위를 한 범죄인이다. 그 뿐 아니라 영국민과 그곳을 방문 중이던 외국인들에게 의사로서의 본분, 히포크라테스 선서에 천명된 그 본분을 어겼다.

나를 비롯한 미국에서 시민으로 살아가고 있는 이민자들 또 의사라는 천업을 갖고 있는 한인들이 조국과 미국시민이라는 ‘현위치’를 또 의사라는 천업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사건이었다. 혼돈이 없기를 바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