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진기와 박대통령

르네 라이넥(Renè Läennec 1781-1826)에서 따온 단어 라이넥이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싸고 입에 오르고 있다. 라이넥은 프랑스 의사로 청진기를 만들어낸 사람이다. 그가 당시 만든 청진기는 원통 (실린더) 나무로 한쪽 귀로만 듣는 기구였다.

5살 때 엄마를 폐결핵으로 잃은 라이넥은 의과대학 교수였던 종조부에게 보내져서 키워졌다. 폐질환의 대가였던 그는 부검으로 자신의 진단을 확인할 정도로 학구적이었다고 한다. 폐의 인근 조직인 간(肝)에 대해서도 연구했고 지금도 쓰고 있는 의학 단어나 병명을 처음으로 썼던 의사이다. 병명 폐렴, 늑막염, 기종, 기흉 등이 그 예다. 아이러니하게도 폐결핵의 대가였던 그는 폐결핵으로 45세에 세상을 떴다.

그의 이름이 붙여진 ‘라이넥 간경화’라는 병명이 있다. ‘라이넥주사’는 ‘라이넥’이라는 상품명으로 일본 ‘JBP (Japan Bio Product)’가 태반을 조작해서 만든 일종의 영양주사로 의사의 이름을 붙여 상품화한 것으로 보인다. 일반 간질환, 간 부분절제 수술 후 간 생성 회복에 도움이 된다는 보고가 있다. 한국 의사들의 연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이렇듯 간질환, 만성피곤증 치료에 쓰여 온 ‘라이넥주’가 한국에서 미용제품으로 더 많이 광고되어 온 것이 의아스럽다. 또 ‘라이넥주’는 일본 이외에도 한국 용인에 있는 ‘녹십자 JBP’라는 데서도 만들어지고 있는 것 같다.

어떻든 지금 한국은 박근혜 대통령이 미용을 위해 이 ‘라이넥주’를 맞았고, 미용 단순 수술도 받았다는 추측 보도로 시끄럽다. LA의 어떤 일간지는 ‘연예인 못지 않는 대통령의 취향’, ‘영국 국빈방문 때 갖가지 유별난 요구’, ‘세월호 7시간 동안 올림머리 치장’, ‘종합선물세트급 폭로가 나왔다’ 라는 부제목까지 붙여서 기사를 내 보냈다. 시술 전후의 얼굴이라고 사진까지 함께 올린 기사들을 보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

박 대통령은 만성피곤증 환자라고 알려져 있다. 모르긴 해도 과로와 스트레스에 의한 불면증도 겹쳐 있을 확률이 높다. 그래서 ‘라이넥주’를 맞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비록 미용을 위해서 ‘라이넥주’를 맞았다고 한들 그것이 토픽이 될 이유는 없겠다. 대통령의 사생활이기 때문이다.

어떻든 개인의 의료정보를 마구 파헤치고 퍼트리는 것은 한국 PIPA(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개인정보 보호법), 미국 HIPAA에 어긋나는 일이다. 그러한 일이 의사들에 의해서 시작됐다면 그런 의사들은 면허정지를 받아 마땅하다. 또 그것이 사실이 아닌데 퍼트렸다면 형사법에 저촉되는 일이다.

국빈으로 외국을 방문할 때 대통령이 맞춤 접대를 받는 것은 방문국이 한국을 접대하는 예의이고 국제적 프로토콜이다. 어느 나라 수장이든 외국 순방시 미용사, 개인 비서급의 사람들이 대동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나는 한국의 이번 사태를 편파적으로 밖에는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미디어의 감정적인 보도, 내가 몸 담고 있는 의료계가 펼치는 부끄러운 협상, 모리배 정치인들이 꾸며내는 코미디, 범죄가 증명될 때까지 모든 인간은 무죄라는 원칙을 무시하고 대통령을 죄인취급하는 법조계가 한국의 현황이라는 것이 부끄럽다.

사드 폐쇄,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위해 막대한 뒷공작을 하고 있는 이웃나라 중국과 일본은 이러고 있는 한국을 보며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