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인체실험과 의사들

인근 대학의 연구소장으로 있는 작은 딸은 공립 중고등 학교가 컴퓨터 사이언스 교육을 공평하게 인종에 차별 없이 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연구차 미시시피 주에 출장을 다녀왔다. 백인과 흑인들이 사는 동네가 아직도 분리되어 있고 빈부의 차이는 현저했다고 했다. 딸은 14살 때 흑인이기 때문에 부당하게 린치 당하고 살인 된 에멭 틸을 기리는 뮤지엄을 돌아 보았다고 한다. 어떤 백인이 에멭 틸의 동상을 회손하였던 것을 확인하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곳에는 아직도 아물지 않은 상처가 있을 것이다.
2월은 ‘흑인 역사를 기리는 달’이다. 곧 이어 조선 독립 항쟁 기념일인 ‘삼일절’이 닥아온다. 인류의 평등함이 실현 되지 못 하여 일어났던 재앙을 숙고 하게 한다.
400년 동안 2천 오백 만 명의 아프리카 사람들이 유럽, 중동, 미국으로 노예가 되어 끌려 가 겪었던 역경과 인간이 평등하다는 법적인 확인에도 아랑곳 없이 지금껏 인종차별은 변형된 형태로 이어져 오고 있다. 인권운동은 공식적으로 1968년 ‘공평한 주택 법안’을 존슨 대통령이 싸인 함으로서 끝났다고 해도, 인간의 습관은 쉽게 변하지 않는 것 같다.
또 임페리얼리즘 일본인들에게 실험 당하고 죽어 간 우리 조상들은 어떤가? 당시 식민지인들에게 가한 인체 실험을 통해서 얻은 의학 지식은 맥아더 장군이 일본 전범자를 사면해 주는 조건으로 미국에 넘겨졌고 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법과 법의 실천에는 시행착오가 종종 있다. 예를 들어 보면, 인종차별을 금하는 ‘행정 명령 9981’은 1948년 해리 트루만 대통령 때 내려진 것이었다. 그 후 여러차례에 거쳐 인권운동이 있었고 미국의 법은 인종의 평등을 강조하고 이에 힘을 가했다.
그러나 인종차별의 관습은 금방 개선되지 못했다. 인체 실험 ‘터스키기 실험(Tuskegee Experiment)’ 이 가장 좋은 예이다. 이 실험은 흑인은 인간이 아니라는 숨은 인식 때문에 소작 농부 매독 환자 399명은 1932년 부터 1972년 까지 치료 받지 못하고 관찰만 되었던 것이다. 미국 정부와 의사들은 매독의 자연적 코스를 알고 싶었다. 399명 중 128명 (32%)은 매독 때문에 죽었고, 40명(10%)의 배우자들이 전염되었으며, 19명의 아이들은 선청성 매독을 갖고 태어났다. 19% (74명)만이 실험이 끝난 1972년에 살아 있었다.
미국은 과태말라인들에게도 유사한 실험을 하였다. 그 외에 정부가 준 펀딩으로 의사들은 발암 흑인 환자들에게 의도적으로 방사선 방출실험을 했다.
의사 자격을 받으면서 대부분의 의사들(약 60%)은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한다. 선서를 하지 않아도 ‘의학의 윤리’에 대한 지침은 다를 바 없다. 의사들은 정치적 암살자로 고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한다. 위에 말한 인체실험의 앞잡이가 된 사람들은 의사들이 아니었던가? 어윈 섀쯔 라는 젊은 의사와 피터 벅스툰이라는 예방의학연구원이 저널에 보냈던 ‘터스키기 실험’에 대한 공식적 반대 의견은 소리가 작았다. 묵살되었다. 결국 미디어에 사실을 터트리게 된 후에야 죄악은 세상에 알려졌던 것이다.
오랜 세월이 흐르고 난 1977년 빌 클린턴 대통령은 몇 안되는 생존자들과 자손들에게 국가를 대표해서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인간의 고통과 목숨을 놓고 타협하고 있는 의사들이 있을지 모른다. 의사가 되기 전에 먼저 참된 인간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