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팬대믹과 동반한 보육, 가정경제 문제

나는 큰 딸네 집에서 이 글을 쓰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학교가 닫혔고 여섯 살, 여덟 살, 열 살 손주들은 하루를 함께 할 어른이 필요하다. 모든 의료계의 종사자들이 그렇듯이 환자들은 딸과 사위에게 여러 면에서 아이들 보다 우선 순위가 높다.

손주들은 집에서 일정 시간에 학교가 마련한 온라인 클래스에 참여하여야 한다. 아침 9시가 되니 아이들은 각각의 컴퓨터에 로그 인 해서 학교 수업에 참여한다. 일 학년인 막내의 컴퓨터 수업이 제일 시끄럽다. 일 학년 꼬마들은 학우들, 담임 선생님을 영상으로나마 보니 반가운 모양이다. 오늘의 과제는 ‘내가 중요한 사람인 이유’, ‘만약 내가 뒷마당에서 레프리콘을 발견한다면 무엇을 할 것인가?’ 이라는 두 토픽을 갖고 의견을 나누고 있었다. 오늘이 성 패트릭 데이라서 두 번 째 질문을 만든 모양이었다.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COVID 19) 로 인한 판데믹은 지금부터 102년 전, 일차대전 당시 오스트리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측되는 ‘스페인 독감’, 2009 년 멕시코에서 시작된 ‘돼지 독감’ 에 이어 세 번 째 이다. 사이 사이 이름 붙여진 독감이 있기는 했다. 독감이 박테리아가 아닌 것을 처음 알게 된 것이 1930년 이었고 ‘스페인 독감’ 바이러스의 유전체 서열을 완벽하게 알아낸 것이 2005년이다. 인체 쌤플은 알라스카 얼음층에서 발굴한 시체에서 얻었다고 한다.

이번 사태로 처음에는 마스크 품절로, 몇 주가 흐른 지금은 일상용품 축적 경쟁으로 혼란스럽다. 이 중에 어린이들의 보육이 사회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학교가 쉬고, 집에만 있어야 하는 아이들을 거두기 위해서 직장을 쉬어야 하는 부모들, 그로 인해 흔들리는 가정경제, 비록 일시적이라 하더라도 영업을 접어야 하는 서비스업계, 자영업자들이 겪어내야 하는 경제적 하향 조정등 사태는 미국 뿐 아니라, 많은 나라의 실질적인 과제로 닥아왔다. 연준이 이자율을 두 번이나 내렸지만,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분명하지 않다.

마스크에 대해서 좀 알고 지나갈 필요가 있다. 외과용 마스크는 세 겹으로 되어 있다. 제일 안쪽과 바깥 쪽은 물을 잘 흡수하는 친수성으로 되어 있고 중간은 필터로 되어 있어서 필터의 정전기로 이물질을 잡아준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공 모양인데 지름이 120-160 나노미터 (nm=1/십억 미터) 로 작지 않은 RNA 바이러스이다. 암세포 보다는 크고 박테리아보다는 작다.

대부분의 마스크는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차단하지 못하지만 5-10 마이크로밀리 (5000-10000 나노미터)의 침방울과 합해져서 기침이나 재채기 할 때는 입 밖을 튀어 나와 이동할 때 쉽게 마스크에 걸릴 수 있다. 한 겹의 헝겊이나 커피 필터로 만든 자가 마스크는 바이러스를 막을 수 없고 먼지나 페인트 같은 큰 이물질을 잡아 줄 수는 있다.

인플렌자를 예방하는데 중요한 사항은 군중과의 격리, 병자 격리 뿐 아니라 의료계가 추천하는 마스크의 적절한 착용과 더불어 위생관념의 준수, 특히 손을 자주 씻어 주는 것이 필수적이다. 마스크만 사용하는 것은 효과가 없음을 임상실험이 밝힌 바 있다.

휴교로 인한 어린이들의 보육, 보육을 위해 직장을 쉬어야 하는 부모들의 경제적 고충, 정규직이 아닌 임시직들의 실직으로 인한 타격, 불황기로 접어드는 세계 경제가 우리를 무겁게 누르고 있다. 하지만 이 시련은 우리 아이들이 물질주의에서 탈피하며 자라게 할 것이고, 가정은 협조하면서 화목해 지고, 세계는 전쟁보다 건강과 평화의 중요함을 위해 더 노력하게 될 것으로 믿고 싶다.

이제, 나는 딸과 사위로 부터 나를 보호해야 하므로, 이젠 손주들을 보아 줄 수 없겠다. 무슨 방도를 찾겠지, 하는 마음으로 이글을 마친다.

코로나바이러스 팬대믹과 동반한 보육, 가정경제 문제”에 대한 답글 1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