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길 동물 사고사와 산사자 P-22

Jean 의 아기 사자그림. 11살 때 그렸다. Idaho mountain lion research 참여함.

평생 GPS 목걸이가 달려있었다.

‘이젠 P-22 이야기는 그만하시지!’라고 남편이 말했다. 그러고 보니, 지난해 2022년 12월부터, 나는 P-22에 관한 기사를 접할 때마다 그 내용을 남편에게 알린 것 같다. 산사자(山獅子) P-22한테 자꾸 신경이 쓰였기 때문이다.

P-22는 엘에이 도심지에서 살았던 마운틴 라이언(mountain lion)의 이름이다. 작년 12월에 안락사를 받을 때까지, 약 12년을 싼타모니까 산(山) 동쪽 끄트마리에 있는 그리피스 팍크(Griffith Park)를 거처로 삼고 살았다. 싼타모니까 산은 서쪽 태평양에서 시작하여, 약 40마일 가량 동쪽으로 펼쳐져 있는 산맥이다. 서쪽 부분의 산은 넓고, 산림이 풍성하다. 서쪽에서 태어난 것으로 믿어지는 P-22가 남북으로 연통되는 405 프리웨이의 차선 10개를 건너고, 세계에서 가장 번잡하다고 알려진 북서-남동쪽 방향으로 통하는 101 고속도로를 가로질러서 그리피스 파크에 어떻게 도달했는지, 왜 그곳을 떠나지 않고 살았는지 알려진 것이 없다.

스라소니, 사자, 호랑이, 표범, 산사자는 고양이 과(科)에 속하는 동물들이다. P-22라는 이름은 2002년 국립 공원 서비스(National Park Service)가 산사자 생태 연구를 시작하면서 퓨마(puma)에서 첫 글자 ‘P’를 가져온 것이다. ‘P’에 연달아 붙여진 숫자는 포획된 순서대로 붙인 것으로, 001에서 시작했고, 2021년 11월에 100번째의 ‘P’에 도달했다. 그러니까 녀석은 22번째로 잡힌 산사자였다. 첫 번째인 P-001은 P-22의 아버지라고 한다.

녀석이 차에 치이었다는 제보가 들어 온 것은 사건이 일어난 지 이틀 후이었다고 한다. 차에 치인 후, 근처에 있는 로스 필리스 지역의 어느 가정집 뒷마당에 누워서 이틀을 앓았는데, 집주인은 그 사실이 보도될 때까지 몰랐다고 한다. 뒤뜰에 자주 나가지 않는 가정이었나보다. 제보를 받은 후에, 녀석의 GPS 목걸이를 통해서, 거처를 찾았고, 녀석은 샌디에고 동물원으로 이동되어 정밀 검사를 받았다. 찻길 사고로 안구 손상, 두개골 분열, 횡격막 파열이 있었고, 신장기능 저하 같은 지병도 많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안락사가 현명한 조치라 판단했다고 한다.

P-22의 찻길 사고와 녀석의 안락사 소식은 안젤리노 뿐 아니라, 글로벌 시민들을 애도하게 했다. 10년 전, 할리우드 싸인을 뒤로 한 녀석의 사진이 네셔널지오그라피 잡지에 실리면서, 도심지에도 야생동물이 함께 살 수 있다는 가능성이 알려졌다. 사진은 스티브 윈터스 사진 기자가 6개의 카메라를 장치해 놓고, 15개월 동안 기다렸다가 포착한 사진이었다.

P-22의 존재는 도심지에 사는 야생동물을 보호하자는 사회운동으로 전개되었다. 작년 4월에 101 고속도로 구간 중에 아고라 힐스 지역에 ‘야생동물 건널목(Wildlife Crossing)’을 만들었다. 또 LAUSD 학군에서는 ‘P-22 Day’ 인 10월 22일에 야생동물 관련 클래스를 매년 하기로 했다. 아담 쉬프 캘리포니아 대표 국회의원은 P-22는 영원한 캘리포니안임을 뜻하는 의미에서 우표제작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어제는 P-22 와 P-22로 인해 축복 받은 우리들의 삶을 재조명하는 행사도 있었다.

P-22의 때로는 위태롭고 험난했었을 도시에서의 삶을 상상해 본다. 넓지 않은 지역에 갇히다시피 고립되어서 살았다. 다른 산사자 친구도, 애인도 없었다. 인위적인 죽음은 생명의 윤리를 재고(再考)하게 한다. 그뿐만 아니라, 거미줄처럼 종횡하는 수많은 도로에서 질주하는 자동차가 우선적인 캘리포니아에는 로드킬의 참사가 많다. 2022년 3월부터, 9마리의 산사자가 차에 치여 죽었다는 통계이다.

이번 타임(TIME) 지(紙)의 ‘The View’ 색션에는 ‘윤리: 인간이 동물에게 진 빚’이라는 제목으로 P-22뿐만 아니라, 인간이 빼앗은 다른 동물들의 권리에 대해서 포괄적인 리뷰가 실렸다. 또 LA Times를 위시한 미디어는 P-22의 이야기를 선두로, 인간이 침범한 동물 세계, 그로인한 막대한 생태학의 변화, 멸종위기, 앞으로 우리가 보강하고 개선해야 할 지침을 제기(提起)한다. 고맙다.

그래도 종결되지 않고 있는 P-22의 삶이다. 녀석의 죽은 몸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린다. 실험용으로 쓰자는 과학자들, 박물관에 박제해서 전시하자는 의견, 온전히 그대로 땅에 묻어 자연으로 돌아가게 해야 한다는 아메리칸 인디언의 의견 대립이다. P-22가 살아있는 동안, GPS가 달린 목걸이를 7번이나 교체하면서, 충분한 과학적 자료는 얻었을 것 같다. 나는 아메리칸 인디언 편이다. P-22가 자연으로 다시 돌아가도록 해 주자.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