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하는 세상: GMC 이야기

두 주 동안 혼란스러운 세상을 잠재우려는 듯 비가 매일 내렸다. 비가 잠깐 멈추고 해가 반짝 났던 지난 주말 나는 센추리시티 한 호텔에서 열린 유방암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처음 발표됐을 때는 너무 새로워 긴가민가 했던 데이터들이 몇 년 사이 다시 점검되어 발표됐다.

‘항상 변해가고 있는’ 현재진행형의 세상에 즉시 적응해야 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운 사실로 다가왔다. 새 정보에 적응하는 속도가 마음처럼 빠르지 않아 그럴 것이다.

‘난 한국의 경제체제가 아주 좋은 모델이라고 봐.’ 나란히 자리잡고 앉아 강의를 경청하고 있던 나이지리아 출신 종양내과학 남자의사가 내가 한국 출신이라는 것을 알고 말했다. 의사인 그가 경제 모델에 관심이 있다 하니 의아했다. 나이지리아가 어떻게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제치고 세계 20번째 경제 강국으로 부상했는지 알아봐야 할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와 나는 편히 대화를 했다. 한국식으로 하면 친구간에 서로 반말을 하는 느낌이랄까. ‘GMC가 나를 살렸어.’ ‘(GMC는) 제너럴 모터스의 주주야?’ 나의 맹초같은 질문에 그는 심각하게 말했다. ‘아니! gift, mission, cross란 뜻이야. 거저 받은 선물인 재능, 주어진 미션의 실천, 힘들어도 고통이라 생각 않고 지는 십자가의 은총이란 뜻이지.’

그가 말한 ‘GMC’ 이외에 내가 그에게서 본 것은 세상사에 대한 그의 관심과 분석 능력, 새로운 환경을 만들고 적응하는 노력이었다. 남들이 못 보는 곳에서 새로운 의료사업을 시작했다. 그는 보통 사람들이 쳐다보지 않는 감옥, 그 안에 갇힌 사람들을 보았다. 그들이 필요한 것을 분석하고 실천할 계획을 세우고 해냈다.

그의 이야기는 이랬다. 나이지리아에서 내과 전공을 마치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종양내과학, 약학을 수련했다. 캘리포니아 UC 어느 의과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야간 비지니스 스쿨을 2년에 걸쳐 다니게 된다. ‘캘리포니아 재소자들의 건강관리’에 대한 졸업 논문은 교수의 눈에 띄였고 캘리포니아 주지사에게 전달된다. 그의 사업 모델이 재소자 헬스케어에 채택되고 그는 재소자를 상대로 하는 의료 그룹을 만든다.

참 뛰어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떻게 경제와 의학을 접목시킬 생각을 하게 되었을까? 세계에서 제일 많은 재소자가 있는 나라 미국(약 200만 명), 그 중에 캘리포니아주(약 30만 명)가 숫자로는 으뜸이다. 이들을 먹이고 건강을 지켜주어야 할 의무가 있는 정부는 세 번째로 많은 예산을 이들에게 쓴다. 주정부 교통국(Caltrans) 예산의 2배가 된다니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그가 내어놓은 의료 모델로 주정부는 많은 돈을 아낄 수 있었다. 그리고 그는 롤스로이스를 타는 몇 안되는 의사들 틈에 끼게 됐다.

열심히 살아왔다고 자부하는 나는 일개미에 지나지 않았던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평탄하고 안이한 삶에 익숙하다 보면 눈을 들어 주위를 돌아볼 필요가 없게 된다. 변하는 세상, 새로운 정상치를 허락하지 않기 쉽다.

우리 모두 잠깐이라도 고개를 들고 주위를 보자. 새로운 것이 보이면 자신을 믿고 도전해 보자.

미주 중앙일보 2017.2.20. 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