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했던 행사: Asian Pacific American Heritage Month 에 부치다 (사진참조)

한국혈통의 미국교민들에게 5월은 특별한 달이다. 모국의 5월 5일 어린이날, 5월 8일 어머니날, 5월 15일 스승의 날 뿐 아니라 지금의 내나라가 된 미국의 5월 한달이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의 달 ( 이하: 아태문화유산의 달Asian Pacific American Heritage Month)이기 때문이다. 1896년 미국대륙횡단 기차길이 중국인 노동자들에 의해서 5월에 완성 되었고, 1943년 일본인 이민자들이 이 땅에 발을 처음 디딘 달이 5월이어서 미국은 1978년에 5월을 동양문화 유산의 달로 선포하게 되었다.

지난 주말, 5월 11일 그라나다 힐스 공립 도서관에서 한국혈통을 가진 어린이들과 한국태생 일세, 1.5세 이민자들이 한국 전통음악과 무용으로 아태문화유산의 달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5세 부터 70세에 이르는 유희자 전통 음악 무용학원 학생들 24명은 부채춤으로 시작해서 가야금, 양금, 아쟁 세가지의 현악기와 하나북, 난타북, 장고, 징, 굉가리등 5가지 종류의 타악기를 써서 자진모리, 농악, 꼭두각시, 휘모리, 가야금산조 전통음악을 연주하고 사물놀이 협연을 마지막으로 음악회를 마쳤다.

다섯살 짜리 두명의 각시들은 색동저고리에 짧은 치마를 입고, 여섯살 자리 꼭두는 신랑맵시를 하고 꼭두각시 춤을 추어 관객을 사로 잡았다. 또 자패증을 앓고 있는 쌔미 김 아동은 장고 를 즐겁게 치면서 음악으로 치유의 길 찾고 있는 모습이 좋았다.

서양곡과 찬송가를 가야금으로, 한국전통 악기들로 협연할 수 있다는 것은 놀랍다. ‘You raised me up!’ 을 가냘프게, 때로는 힘차게 가야금이 튕겨주었고, 가야금, 양금, 아쟁, 장고가 ‘Amazing Grace’를 연주하여 우리들의 속죄와 감사함을 높으신 분에게 올려드렸다. 쟌 뉴톤은 아마도 그의 하느님으로 향한 시(詩)가 한국 전통악기로 연주되리라는 것을 18세기에 알지 못했을 것이었다.

참으로 특별하고 훌륭한 음악회이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